용인시장 선거 출마를 결심한지 이제 8개월이 됐습니다. 그 동안 만났던 시민들의 얼굴, 잡았던 손들, 그 분들이 보내주셨던 격려와 미소들을 생각합니다. 그 분들이 있었기에 힘든 줄 모르고 달려왔습니다.


정치의 길에 뛰어든 이후 정치권 밖의 전문가로 있을 때 보지 못했던 것을 보게 됐고, 느끼지 못했던 것을 느끼게 됐습니다. 전문가로서 제가 한 때 민주당의 일부 정치인들을 격한 언어로 비판했던 것이 오랫동안 당을 지켜온 분들께는 얼마나 큰 상처가 됐을지도 깊이 이해하게 됐습니다. 그 분들께 진심으로 다시 사과드립니다.


제가 용인시장선거 출마의 뜻을 밝힌 이후 제게 날아온 화살은 제가 언젠가 날린 화살이 부메랑처럼 제게 돌아오는 것이라고 느낍니다. 그래서 아프지만 감수하려고 합니다. 향후 결과에 상관없이 지난 8개월의 시간이 저를 연단한 값진 시간이었다고 되돌아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랫동안 민주당을 지켜오신 분들이 보시기에는 여전히 제가 미흡할 것입니다. 하지만 제가 지금까지 걸어온 길과 함께 앞으로의 행보도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ttps://blog.naver.com/yongin-sunshine/221248274100


난개발 문제로 고통받는 주민들의 눈물과 “제발 용인시를 바꿔달라”며 제 손을 꼭 잡아주신 시민들의 간절한 목소리를 생각하면 저는 지금의 이 도전을 멈출 수 없습니다. 시민들을 만나면 만날수록, 현장을 다니면 다닐수록 해야 할 일이 늘어나고, 시민들을 돕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집니다. 그래서 용인시장이 되고 싶습니다. 꼭 되고 싶습니다.


선당후사(先黨後私)의 자세로 누구보다 열심히 뛰고, 당원들과 시민들께 늘 겸손하겠습니다.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민주당은 원팀이고, 저도 그 일원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겠습니다.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앞으로도 당내 경쟁자들에 대해 네거티브를 하지 않고, 부정한 방법을 쓰지 않겠습니다. 오로지 시민들의 마음을 얻고, 용인의 미래를 바꾸기 위한 비전만으로 경쟁하겠습니다. 누구보다 일찍 일어나고 누구보다 늦게 잠들겠습니다.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헌신하겠습니다.



by 선대인 2018.04.10 2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