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 아이 학교 태워다주고 오면서 아이폰으로 찍은 설경 사진들입니다. 바쁘지만, 그래도 이 아름다운 풍경들은 공유하고 싶어 올립니다. 좋은 하루들 되세요.^^

 

 

 

 

 

 

 

 

 

 

 

 

 

 

 

 

 

 

by 선대인 2013.12.13 11:36
"전시회에서 세계 여행을"
세계 곳곳의 풍광을 담은 사진전 소개
휴가철이다. 많은 이들이 풍진의 번뇌를 벗어나 드넓은 세계를 숨쉬고 싶어 한다. 하지만 많은 이들에게 그건 꿈일뿐 현실이 되기는 싶지 않다. ‘올해는 꼭…”하던 다짐도 헛되이 늘 가던 리조트나 해수욕장, 가까운 계곡으로 이어지는 긴 피서행렬의 한 자락을 차지하기 일쑤다. 하지만 국내에서 세계일주를 하는 방법도 있다. 세계적인 사진작가들이 세상의 진경(珍景)들을 담은 사진을 관람하는 게 한 방법이다. 마침 그런 전시회 두 개가 한꺼번에 열리고 있다. ‘하늘에서 본 지구’ 사진전과 ‘위대한 사진이 들려주는 116년의 지구 여행기(지구 여행기)’ 사진전이다.

우선 유네스코(UNESCO)의 후원 아래 열리고 있는 '하늘에서 본 지구’전. 전시장에 발을 딛는 순간 푸르고 파란 사진들이 가슴을 들뜨게 한다. 항공사진 전문가로 사진 에세이집‘발견 하늘에서 본 지구 366'(새물결)을 펴낸 얀 아르튀스 베르트랑이 찍은 초대형 사진들을 선보인다. 전 세계 150개 나라의 자연과 사람을 찍은 120점과 서울 상공에서 찍은 ‘서울의 초상’ 8점이 함께 전시된다. 9월 27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동문 앞 광장에서 열린다. 야외 전시라 24시간 볼 수 있다. 무료. 02-3141-8696.

‘지구 여행기’전은 1888년 창간된 다큐멘터리 사진잡지 ‘내셔널 지오그래픽’에 실린 사진가운데 83점을 소개한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소장하고 있는 사진 1060만장 가운데 조디 코브, 데이비드 앨런 하비, 조지 스타인메츠, 제임스 스탠필드 등 작가 59명의 작품을 엄선한 전시회다. 9월 25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열린다. 관람시간은 오전 11시~오후 7시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관람료는 성인 4000원, 초중고생은 2000원. 초등학생 이하 어린이는 무료다. 02-720-0667
도서출판 '새물결'과 대림미술관의 도움을 받아 전시회에서 전시되고 있는 작품들 가운데 일부를 소개한다. 이 가운데 옐로스톤 국립공원 내 그랜드 프리즈마틱 스프링을 각각 찍은 베르트랑과 조지 스타인메츠의 작품을 비교해보는 것도 재미있다.

<하늘에서 본 지구>전 가운데 8개 작품
그랜드 프리즈마틱 스프링, 옐로스톤 국립공원, 와이오밍 주, 미국
.
목화 곤포 위에서 휴식 중인 노동자, 토나카하, 코로고 주, 코트디부아르
.
생명의 나무'. 차보 국립공원, 케냐
.
어핑턴의 흰 말, 옥스퍼드셔 군, 영국
.
페리토모레노 빙하, 산타크루스 주, 아르헨티나
.
보의 하트 무늬, 누벨칼레도니, 프랑스
.
'몰디브의 눈' , 말리 북부의 환상 산호섬, 몰디브
.
숲 한가운데의 모래언덕, 프레이저 섬, 퀸즐랜드 주, 오스트레일리아
.
<위대한 사진이 들려주는 116년의 지구 여행기>가운데 두 작품
우주에서 유영중인 우주비행사 마크 리, NASA 촬영.
.
그랜드 프리즈마틱 스프링, 조지 스타인 메츠 촬영.
by 선대인 2008.09.04 17:39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