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신문 여론조사 결과 국민 10명 중에 7명이 8.2부동산대책에 찬성하는 것으로. 그 효과에 대해서도 상당히 높게 보는군요. 저도 이번 대책은 단기 불끄기 대책으로서는 방향과 효과 면에서 90점 정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이 같은 정책 기조를 일관되게 가져가고 부동산 보유세 강화와 후분양제 전환 및 전월세시장 안정화, 공공임대-협동조합주택 공급을 대폭 강화하는 중장기 대책이 나와야겠지만요. 


이번 여론조사에서 눈여겨볼 부분은 세입자뿐만 아니라 집을 소유한 사람들도 대체로 긍정 평가가 훨씬 높다는 점. 우리 국민 대다수가 주택 소유 여부와 크게 상관없이 현재 집값이 지나치게 높고, 부동산투기 과열 양상이 심각한 것으로 인식한다는 뜻일 겁니다. 다만, 한겨레 기사 제목에서 '참여정부 땐 반발샀던 투기억제책'이라고 돼 있는데, 이건 그렇게 단순하지 않습니다. 참여정부 때도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아 투기과열 양상이 진정될 때는 지지율이 높았지만, 노무현정부가 부양책으로 전환한 뒤 부동산 가격이 뛴 다음 내놓은 투기억체책은 효과도 미미했고, 지지율이 낮았습니다. 문재인정부도 이런 점 유념해서 집을 투기 대상으로 삼지 못하도록 하는 일관된 틀을 유지하기 바랍니다. 요는 일관성입니다.



by 선대인 2017.08.14 0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