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사태가 해결 국면에 들어서자 일부 언론 등에서는 국내 기업의 중국 관련 사업에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하지만 사드 사태가 터졌을 때 별다른 피해가 없을 것이라던 이들의 예측이 틀렸듯이, 사드 보복조치가 해제되면 곧장 중국 사업이 회복될 것이라는 판단도 틀릴 가능성이 매우 높다. 


냉정하게 보면 사드 보복은 중국시장 내에서 한국기업의 입지가 축소되는 것을 가속화한 요인으로 작용했을 뿐이다. 지난 몇 년간 중국시장에서 한국기업의 경쟁력이 꾸준히 약화되고 있다는 것이 근본적인 문제이기 때문이다. 한 때 중국시장을 평정했던 삼성 스마트폰은 사드 사태가 발생하기 훨씬 전인 2013년부터 점유율이 급격히 하락해 이제는 5위 이하의 기타업체로 분류되고 있다. 화웨이·오포·비보 등 로컬업체들이 탁월한 가성비와 기술혁신을 무기로 삼성 스마트폰을 능가하는 제품을 쏟아내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기아차로 대변되는 자동차 부문도 마찬가지다. 현대·기아차는 사드 사태 이전부터 글로벌 업체 및 로컬업체와의 경쟁에서 밀리는 모습을 보여줬다. SUV차종으로 자동차시장이 재편되고 있음에도 세단 중심의 라인업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본격적으로 커지는 전기차시장에서도 주도권을 빼앗긴지 오래다. 사드 보복이 이 정도 수준에서 봉합된다고 하더라도 2020년경이 되서야 현대·기아차가 중국시장에서 사드 사태 이전의 출하량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북경기차의 현지 부품업체들에 대한 납품단가 인하 압력이 지속되면서 수익성 회복 역시 매우 더딜 것으로 전망된다."


"사드 사태가 일단락되었다고 안도하기보다 사드 사태 이후 중국시장에서 한국기업의 경쟁력을 어떻게 높일지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 한중 관계가 개선되더라도 중국시장에서 한국기업은 더딘 성장이라는 뉴노멀(new normal)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선대인경제연구소 보고서 <해결국면에 접어든 사드사태, 뉴노멀에 대비해야>에서 일부 발췌한 내용입니다. 

2017 연말 사은기념 보고서 1000원 판매. http://www.sdinomics.com/data/notice/8765


by 선대인 2017.12.08 10:18
| 1 2 3 4 5 6 7 8 9 10 ··· 972 |